노동운동가. 현재 <서울남부노동법률상담센터> 소장 등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창> 편집위원, 센터 운영위원 등으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53   투쟁을 하며 논쟁하자.  문재훈 07·12·28 8754
52   이주노조 3인의 지도부를 석방하라!!  더듬이 07·12·10 3803
51   복귀와 전염 1  더듬이 07·12·06 3586
50    비정규직 노동은 노예 노동이다.  더듬이 07·11·08 20273
49   명단들  더듬이 07·10·30 5250
48   지난 주말 들은 말 말 말  더듬이 07·10·15 18626
47   상호주의와 유무상통  더듬이 07·10·05 5096
46   사장님은 59억, 노동자는 4만 5천원 07투쟁 승리하자.  더듬이 07·09·08 21513
45   8.18 홈에버 상암점에서 들은 소리  더듬이 07·08·23 7646
44   2007년 7월 21일 - 선의의 2차 가해자들에 대한 생각  더듬이 07·07·23 61813
43   공권력 투입  더듬이 07·07·20 2542
42   시인에게도 땀의 가치를 공유케 하자! 1  문재훈 07·07·16 5077
41   산자의 의무 - 윤한봉 선생님의 장례를 참가하고  더듬이 07·07·02 3630
40   총파업 2제  더듬이 07·06·25 7671
39   2007년 6월 10일 - 기념될 것인가 계승될 것인가.  더듬이 07·06·11 42081
38   07년 5월 광주  더듬이 07·05·22 7854
37   “한독식구, 나를 대변할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더듬이 07·04·19 8006
36   “같기도” 결혼식  더듬이 07·03·29 20641
35   상담센터 전원모임 뒤풀이 뒤 담화  왕눈이 07·03·02 2761
34   낡은 것과 늦은 것  더듬이 07·02·26 2055
1 [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