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보이는 창

 

공지사항

 

 

 

 

 

> 독자마당 > 언론에 비친 창

 


신문, 잡지 등 각종 매체에 실린 창의 소식들을 보는 곳입니다.


[삶의창] 어느 잡지에서 배운다 - 한겨레신문
     | 2007·12·31 14:44 | HIT : 2,852 | VOTE : 586 |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259885.html
[삶의창] 어느 잡지에서 배운다 / 박수정
삶의창
한겨레
» 박수정/르포작가
두 달에 한 번씩 나오는 잡지가 있다. 첫 호가 나온 게 1998년 1월이다. 서울 구로에서 노동문학, 노동운동을 하는 사람들 몇이 모여 시작한 일이다. 외환위기로 구조조정이 실행되어 수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고 거리에서 한뎃잠을 자는 일이 벌어졌던 때다. 어디서고 희망을 찾기 어려운 때에 돈도 없이, 아니 돈을 바탕으로 하지 않은 잡지가 나온 지 벌써 10년이 되었다. ‘진보생활문예’를 내세운 잡지가 얼마나 오래갈까 걱정하는 눈길도 있었지만 2008년 1월이면 60호가 나온다. <삶이 보이는 창>이라는 잡지다.

이 잡지에 글을 쓰는 사람들은 평범한 사람들이다. 하는 일이 다양해 다 적을 수도 없다. 중국집 배달 노동자, 건설일용공, 봉제사, 금형공, 교사, 노점상 …. 휴대전화로 해고된 노동자, 복직투쟁하는 노동자, 감옥에 갇힌 노동자도 있다. 노동·여성·인권·아동·평화·생태·문화 등 다양한 현장에서 활동하는 사람들도 있다. 스님, 목사님, 신부님 글도 있다. 논밭에 농사짓는 이야기에서 아스팔트에 농사짓는 이야기까지 펼쳐진다. 시인·소설가·화가·만화가·사진작가들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방식으로 빈곳을 채운다.

살아온 길도, 지금 사는 모습도 다 다른 사람들이 쏟아놓는 이야기를 읽다보면 어느 대목에서는 껄껄 웃다가, 울다가, 화나다가, 속이 아리다가, 안타깝다가, 쓸쓸하다가 그런다. 배달할 물건이 생겨 사무실에서 같은 지역에 있는 40명에게 동시에 무전을 치면 0.1초 사이에 통화버튼을 먼저 누른 사람이 일을 딸 수 있다고 한 퀵서비스 노동자, 원청에서 다음 일감을 얻으려면 산재 발생률이 아예 없어야 하기 때문에 두 손가락이 잘리고도 산재 처리를 못 받은 동료 이야기를 한 하청업체 건설노동자, ‘초등학교만 졸업하고 공장살이를 시작했던 내게 아침이면 가야 할 곳이 없다는 것은 뭐라 표현하기 힘든 슬픔이다’라고 한 명예퇴직을 당한 50대 중반 노동자 이야기. 텔레비전 드라마, 라디오 청취자 사연, 가판대에 놓인 작은 잡지들이 담아내지 못하는 그 무엇이 이 잡지에는 있다.

이 잡지가 10년을 이어온 데는 무엇보다 사람 힘이 크다. 읽는 이, 글쓴이, 엮은이 모두 자신에게 돌아올 이익은 따지지 않았다. 지금은 상황이 많이 나아졌지만 처음엔 원고료도 상근비도 없이 시작한 일이다. 돈도 명예도 이름도 없이 그저 뜻과 마음이 가 닿아 모인 이들이다. 첫 책을 만들 때 종잣돈 300만원은 구로동 신흥정밀에서 일하다 노동삼권 보장을 외치며 산화한 고 박영진 열사 추모사업회가 노동법 교실을 하려고 모아두었던 돈이라고 한다. 그 뜻을 잃지 말자는 뜻에서 사주를 두지 않는 공동체 운영과 이곳에서 나오는 모든 유무형의 성과는 민주주의와 민중운동 발전을 위해서만 쓰고, 어떤 실무자도 사리사욕을 갖지 않는다는 원칙을 두었다고 한다. 자본 축적이 모든 가치를 삼켜 버리는 세상에서 작지만 아름다운 일 아닌가.

예전 책을 들추다 보니 창간 6돌을 맞으면서 당시 편집인이었던 어느 시인이 쓴 글이 있다. 처음 이 일을 시작하면서 생각한 방향이라는데 옮겨보면 이렇다. “… ‘늘 푸르른 생명의 나무’인 평범한 이들이 사는 현장에서 다시 배우기 … 이념이라는 근엄함에 눌려 사는 사람들의 생존을 향한 몸부림은 너무도 구체적이다. 그 몸부림과 모색 속에 새로운 희망이 싹틀 거라 생각했고, 아직은 희망의 싹조차 보이지 않는 암흑이라 해도 우리가 설 곳은 늘 천대받고 배제당하는 생활인들 곁일 거라는 마음이었다. 그래서 다시 ‘삶에서, 평범한 이들한테서, 일하는 사람들한테서 배우자’였다.”

10년을 지나온 힘이었던 이 말은 앞으로 다시 10년을, 20년을 가는 길에도 여전히 유효할 것이다. 어느 자리에서 누구와 함께 어떻게 희망을 싹틔울 것인가.

박수정/르포작가

     
213   손으로 노동하는 이들에게 바치는 헌사 - 연합뉴스 보도기사   07·12·24 3208
212   [책과 삶]‘숨은 책들’ 그 진가를 찾으세요 - 경향신문 보도기사   07·12·24 2938
  [삶의창] 어느 잡지에서 배운다 - 한겨레신문   07·12·31 2852
210   [책과 삶]삶의 변두리, 명장의 손 - 경향신문   07·12·31 3396
209   이발사·자전거 수리공·금은세공사… 정직하고 고달픈 손들의 애틋한 이야기 - 한국일보   07·12·31 3812
208   사진 에세이집 '사라져가는 수공업자' - 매일경제   07·12·31 3710
207   [한장면]금붙이 뚝딱 ‘미다스의 손’ - 한겨레   08·01·02 3769
206   <삶이보이는창> 창간 10주년, <푸른작가> 10호   08·01·14 3735
205   그 시절 호황 아련한 추억 - 인천일보   08·01·17 3745
204   문학계가 주목하는 ‘리얼리스트 100’ - 뉴스메이커   08·01·17 3577
203   “발과 글로 ‘예견된 생명파괴 재앙’ 고발하겠다” - 한겨레신문   08·01·24 3825
202   작가들, 경부운하를 비웃다 - 오마이뉴스   08·01·24 3929
201    "월요일 출근길에 이 책을 읽자" - 프레시안   08·02·11 3644
200   자전거 빵꾸 때우는 거? 맹장수술하고 비슷해 - 오마이뉴스   08·02·20 3758
199   [시인의마을] 식물의 싹 -아버지 / 고선주 - 한겨레신문   08·02·20 3791
198   침묵 깬 고선주 시인… 등단 12년만에 첫 시집 - 무등일보   08·02·25 4099
197   등단 12년 만의 결실 - 전남매일   08·02·26 4007
196   꽃으로 악수하는 삶을... - 호남일보   08·03·03 3841
195   [출판]꼴찌 선생의 좌충우돌 교단일기 - 중도일보   08·03·05 4196
194   실패한 교사? 성공한 교사! - 인천일보   08·03·10 4131
123456789101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