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보이는 창

 

공지사항

 

 

 

 

 

> 독자마당 > 언론에 비친 창

 


신문, 잡지 등 각종 매체에 실린 창의 소식들을 보는 곳입니다.


자전거 빵꾸 때우는 거? 맹장수술하고 비슷해 - 오마이뉴스
     | 2008·02·20 11:08 | HIT : 3,758 | VOTE : 621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837250&PAGE_CD=19

 

자전거 빵꾸 때우는 거? 맹장수술하고 비슷해
[서평] <사라져 가는 수공업자,우리시대의 장인들>
김현자 (ananhj)
  
<사라져가는 수공업자,우리 시대의 장인들>겉표지
ⓒ 삶이 보이는 창
김성민

책 표지 주인공은 선박 수리공 황일천씨다. 지금은 선박 수리공인 그는 한때 배목수였다. 배목수로 살던 그때가 그에게는 호시절이기도 했다. FRP선이 일본에서 몰려오기 시작한 1985년 이전, '배목수'는 바닷가에서 목에 힘깨나 줄 수 있는 직업이었기 때문이다. 

오죽했으면 "군수한테 시집갈 테냐? 배목수한테 시집 갈 테냐?라고 처자들에게 물으면, 열이면 열 당연히 배목수한테 시집가겠다고 대답한다"는 유행어가 생겨날 정도였다고 한다. 

그는 이런 호시절에 결혼도 하고 아들까지 낳아 단란한 가정을 꾸렸다. 하지만 지금은 어머니와 함께 조촐하고 한적한 삶을 꾸리고 있다. 벌이가 션찮다며 그의 아내가 아들을 데리고 진즉 대구로 가고 말았기 때문이다. 

1980년~1990년, 양복점과 양장점을 밀어낸 자리에 기성복 판매점이 들어서고, 재래시장을 몰아낸 자리에 마트가 우후죽순 들어서서 호황을 누리던 그 시절, 그리하여 이 땅의 소규모 상인들이 설 땅을 잃어가던 그 즈음에 황일천씨도 대책 없이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는 사람들처럼 그렇게 배목수의 길을 접어야만 했다.  

이런 변화를 겪으며 그와 함께 구룡포에 남은 그 옛날의 배목수들은 이제 10명 남짓, 어제, 그제와 같은 여전한 일상인 오늘 하루(책 속에서) 그의 일당은 1만6천원이었다고 한다. 

“산다는 게 참 묘한 기라. 저거(FRP선)이 그때는 나를 하루아침에 놈팽이로 만든 원수 같은 거였는데 지금 그걸 고쳐주고 있으니……. 세상 더러운 거 아이가?”  - 그는 바다로 출근한다(선박 수리공 황일천씨 중에서)

 <사라져가는 수공업자, 우리시대의 장인들>(삶이 보이는 창)의 또 다른 주인공들은 세공사 김광주씨(사훈:'정밀세공·책임완수'), 제과제빵사 이학철씨(빵은 소녀를 닮았다), 이발사 문동식씨(가위질 반세기). 철구조물 제작사 김기용씨(밀리미터(㎜)와 싸우는 철구조물 제작), 자전거 수리공 임병원씨(자전거 빵꾸 때우는 거? 맹장수술하고 비슷해)다.  

  
자전거 빵꾸 때우는 거? 맹장수술하고 비슷해(자전거 수라공 임병원)
ⓒ 장석주
자전거 수리공
  
10평 남짓한 지하 작업장은 금가루인지 먼지인지 모를 것들만 빼곡히 들어차 있다(세공사 김광주씨)
ⓒ 조성기
세공업자

“손만 살짝 갖다 대도 토라지는 소녀를 닮았다고 할까요. 빵처럼 변덕이 심한 식품도 드물 것입니다. 특히 공갈빵은 구울 때마다 맛이 다른데 날이 덥거나 추울 때, 맑은 날과 흐린 날 등 그날그날의 기후변화에 따라 맛이 달라집니다.”  - 빵은 소녀를 닮았다(제과제빵사 이학철씨)

 “자전거 앞바퀴 살은 스물세 개를 걸고 뒷바퀴는 마흔 개를 거는데 이유는 간단해. 뒷바퀴에 힘이 더 실리기 때문이야. 우리네 인생도 이런 거 아닐까. 진짜 힘은 앞에서보다 뒷심에서 나오잖아" - 자전거 빵꾸 때우는 거? 맹장수술하고 비슷해(자전거 수리공 임병원씨)

저마다 다른 터전에서 다른 일을 하며 살아가지만 이들의 공통점은 "자전거 빵꾸 때우는 것이 맹장 수술과 비슷하다"고 말하는 자전거 수리공 임병원씨의 말처럼 자신이 하는 일에 사명을 다한다는 것, 자신이 선택한 일이 물밀듯이 밀려든 외국산과 거대자금이 양산한 산물에 밀리고 말았지만 또 다른 사람들을 위하여 우직하게 그 길을 가고 있다는 것일 것이다.

조성기, 강제욱 등 6명의 다큐멘터리 사진작가와, 르포집 <길에서 만난 세상>(국가인권위원회 기획)과 <아파서 우는게 아닙디다>(삶이 보이는 창) 등 주로 우리 시대에서 소외된 사람들과 인권에 관한 르포를 주로 썼던 박영희씨가 이들의 이야기를 글로 기록했다.

이들은 이 책을 왜 기획하게 되었을까?

지난해 12월, 대구민예총 주최로 경북 대학교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종합전시회'가 열렸다. 연극, 사진전, 미술 등 여러 장으로 나누어 평범한 사람들을 재조명하는, 평범한 사람들에게 바치는 그런 전시회였다.

주최자인 대구민예총은 전시회에 앞서 주인공 몇 명을 선정, 그들을 기록하고자 했다. <사라져가는 수공업자, 우리시대의 장인들>은 이렇게 나온 책이다. 그런데 대구민예총으로 하여금 평범한 사람들을 재조명하게 한 숨은 공로자가 따로 있다. 책 첫머리에서 먼저 만나는 사람, ‘사진기 수리공’ 김성민이다.

2006년 9월 29일, 대구 가톨릭병원에서 한 사진기 수리공이 죽었다. 사람은 물론 기술이고 물건이고 예술까지 서울로 서울로 죄다 몰려드는 판국에, 되려 서울의 고장 난 카메라들을 대구로 끌어 내리게 할 만큼 전국의 사진가들에게 유명한 사진기 수리공 김성민이 자신을 덮친 병을 이겨내지 못하고 결국 죽은 것이다.

그가 생을 마감하던 그날, 그가 숨을 거둔 병실 복도에는 그가 고쳐 부활한 사진기로 찍은 사진 100여 점이 걸려 있었다. 사진가 40여 명이 그의 회복을 기원하며 마련한 ‘회복 기원 사진전’이란 타이틀과 함께.

 

  
사진기 수리공 고 김성민
ⓒ 조성기
김성민

"… 돌아앉아 사진기 수리에 열중인 그의 뒷모습이 그립다. 우리는 성민이의 노력처럼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종합전시'를 통해 사진 도시 대구의 꿈을 이뤄보려고 아등바등할 작정이다. 이 부박한 세상에 기어코 일하는 사람들의 영웅담 하나 만들어보련다…." - 김성민 추모의 글 중에서

그 후 2007년. 대구민예총은 김성민의 죽음을 추모하는 한편, 한 사진기 수리공과 같은 위치에 놓인 사람들의 평범하지만 위대한 삶에 바치는 전시회를 기획하게 된다. '일하는 사람들을 위한 종합전시회'와 이 책은 이렇게 시작되었다.

‘돈보다 건강이 우선이지’, ‘많이 가진 것 없어도 평범한 일상 속에서 느끼는 행복이 소중한 거야’ 때로는 이처럼 부족한 것이 훨씬 많은 삶을 애써 위로하지만, 써야할 돈이 벌 수 있는 돈을 상회할 때면 허공중에 사라지는 위안이 되고 만다.

‘그래도 삶의 순정과 진실을 절대로 놓아선 안 되지.’ 돈 때문에 성급해지고 기가 죽으려는 순간을 위로하는 한마디를 책의 발문에서 만났다. 혹은 책속의 사람들, 혹은 내가 오늘도 만날 이웃들을 위로할 한마디라고 추측하는 것도 무리가 아닐 것이다. 아마도.

"… 옛날에는 정부에 찍혀 탄압받는 단체였는데, 기특하게도 국민세금을 타서 뜻 깊은 행사를 연다. 세상 참 많이 바뀌었다. 오래 살고 볼일이다. 그래도 바뀌지 않은 것들이 있다. 세상은 민주주의로 여전히 돌아가는데 여전히 일하는 사람들의 세상은 오지 않았다. 통계지수는 1인당 국민소득이 2만 달러라고 하는데 일하는 사람들의 삶은 여전히 달그락거린다. 달그락 달그락.허나 터덕거려도 기죽지 말자. 앞으로 살아가야할 많은 날들은 지금껏 살았던 날에 대한 말없는 찬사이므로." - 사진전, 혹은 책을 여는 글 중에서

덧붙이는 글 | <사라져 가는 수공업자,우리시대의 장인들>(글:박영희, 사진:조성기,강제욱,안성용,안중훈,정윤제,장석주)/삶이 보이는 창. 2007년 12월. 1만1천원

 

     
213   손으로 노동하는 이들에게 바치는 헌사 - 연합뉴스 보도기사   07·12·24 3208
212   [책과 삶]‘숨은 책들’ 그 진가를 찾으세요 - 경향신문 보도기사   07·12·24 2939
211   [삶의창] 어느 잡지에서 배운다 - 한겨레신문   07·12·31 2853
210   [책과 삶]삶의 변두리, 명장의 손 - 경향신문   07·12·31 3396
209   이발사·자전거 수리공·금은세공사… 정직하고 고달픈 손들의 애틋한 이야기 - 한국일보   07·12·31 3812
208   사진 에세이집 '사라져가는 수공업자' - 매일경제   07·12·31 3710
207   [한장면]금붙이 뚝딱 ‘미다스의 손’ - 한겨레   08·01·02 3769
206   <삶이보이는창> 창간 10주년, <푸른작가> 10호   08·01·14 3735
205   그 시절 호황 아련한 추억 - 인천일보   08·01·17 3745
204   문학계가 주목하는 ‘리얼리스트 100’ - 뉴스메이커   08·01·17 3577
203   “발과 글로 ‘예견된 생명파괴 재앙’ 고발하겠다” - 한겨레신문   08·01·24 3826
202   작가들, 경부운하를 비웃다 - 오마이뉴스   08·01·24 3929
201    "월요일 출근길에 이 책을 읽자" - 프레시안   08·02·11 3644
  자전거 빵꾸 때우는 거? 맹장수술하고 비슷해 - 오마이뉴스   08·02·20 3758
199   [시인의마을] 식물의 싹 -아버지 / 고선주 - 한겨레신문   08·02·20 3792
198   침묵 깬 고선주 시인… 등단 12년만에 첫 시집 - 무등일보   08·02·25 4099
197   등단 12년 만의 결실 - 전남매일   08·02·26 4007
196   꽃으로 악수하는 삶을... - 호남일보   08·03·03 3841
195   [출판]꼴찌 선생의 좌충우돌 교단일기 - 중도일보   08·03·05 4196
194   실패한 교사? 성공한 교사! - 인천일보   08·03·10 4131
123456789101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