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보이는 창

 

 

 

 

 

 

 

> 독자마당 > 언론에 비친 창

 


신문, 잡지 등 각종 매체에 실린 창의 소식들을 보는 곳입니다.


4.1~10 광주 메이홀 : 홍성담의 '바리' 연작전 - <광주 News1>
     | 2014·03·31 17:36 | HIT : 1,201 | VOTE : 119 |
http://news1.kr/articles/1609608
홍성담의 '바리' 연작전, 내달 1일 메이홀
'바리' 출판기념회(삶창)도 함께 열려


(광주=뉴스1) 김태성 기자 / 2014.03.31

민중미술가 홍성담의 신작 바리 연작전이 다음달 1일부터 10일까지 광주 동구 메이홀에서 펼쳐진다.

홍성담은 1955년 전남 신안 섬마을에서 태어나 80년 5월엔 시민군 선전대로 활약했다. 이후 1989년엔 평양에서 열린 세계학생축전에 보낸 걸개그림 ‘민족해방사’ 주동자로 지목되어 3년의 수감생활을 겪기도 했다.

국제 엠네스티 선정 올해의 양심수 3인이었던 그는 다시 돌아와 왕성한 국내외 전시를 통해 민중미술의 현재성과 미래성을 뚜렷하게 확보해 나가고 있다.

바리공주의 이야기는 우리나라 원조 무당의 이야기다. 죽은 사람을 살려낸 '생명공주' 바리공주는 태어나자마자 버림받은 딸이다.
이 딸은 부모의 죽을 병을 고칠 수 있는 생명수를 구하기 위해 혼자서 저승길에 들어가 7년간 빨래와 밥을 해주고 끔찍하게 싫은 남자와 아들 7명을 낳아준 뒤에 비로서 생명수를 구한다.
이 험한 질곡의 세월을 견딘 바리공주는 생명수를 얻는 과정에서 부모로 부터 버림받은 상처, 그리고 노예같은 생활, 성폭력 등을 극복하고 그것은 생명수로 상징된다.

'바리'는 작가 홍성담의 또하나의 분신이다. 그는 매사에 자신의 의도와 다르게 모든 것을 결정짓는 그 무엇을 찾기위해 10년간 꿈을 그리면서 그의 무의식에서 등장한 민족의 서사에 다가선다.
1일 저녁 7시에는 오프닝 행사와 '바리' 출판기념회(삶창)도 함께 열린다.

화백이 아닌 작가 홍성담의 이름으로 낸 '바리'는 서사무가 '바리데기'를 주제로 한 작가의 꿈을 구비 구전 양식을 빌려 구슬 꿰듯이 엮어놓은 그림 소설이다.
임의진 메이홀 관장은 "광주 정신의 예술적 승화를 목표로 한 시민자치 예술공간 메이홀의 올해 첫 전시로 겨레의 신화와 예술 자유 영혼의 역동성이 담긴 홍성담의 신작을 시민들과 함께 나눈다"고 밝혔다.

hancut@news1.kr

     
207   도시농부가 된 소설가 정화진·김한수씨, 흙 속에서 다시 글을 길어 올리다 - <농민신문>   14·03·31 1362
  4.1~10 광주 메이홀 : 홍성담의 '바리' 연작전 - <광주 News1>   14·03·31 1201
205   철학자의 자리 (권경우, 교수신문)   14·02·21 924
204   한진重 3년 투쟁 기록 담아 '종이배를 접는 시간' 출간 - <부산일보>   13·05·14 1312
203   소설가 배성동, 에세이 '영남알프스 오디세이' 출간 - <뉴시스>   13·05·14 1218
202   詩로 읽는 한 여인의 성장사, 김은경 첫 시집 - <세계일보>   13·05·14 1258
201   "사회를 바꾼 것은 사상보다 사랑" 정지아 소설가 - <한국일보>   13·05·14 1188
200   “공감 끌어내는 노동문학 시도” 소설가 김하경 - <경향신문>   12·07·23 1354
199   ‘아버지 뭐 하시니?’ 일상에서 만나는 인권침해 - <경향신문>   12·05·31 1403
198   단내 쓴내 나는 이웃의 진짜 삶들에게 - <전남일보>   12·03·26 1435
197   민중 구술집 ‘당신을 사랑합니다’ 펴낸 시인 김해자 - <서울신문>   12·03·26 1398
196   고통받는 이들과 노래로 연대하다 - <한겨레21>   11·12·05 1499
195   이 시대 전태일들의 외침을 받아적다 - <한겨레21>   11·12·05 1482
194   노동운동의 상징 전태일 키워드로 쓴 단편 모음집 - <한국일보>   11·12·05 1515
193   개발 광풍 속'돈맛'을 안 농촌 - <인천일보>   11·11·24 1585
192   생활어 녹여 차곡차곡 쌓아올린 서정 - <국민일보>   11·11·07 1577
191   옆에서 보고 듣는 시, 나도 한번 써볼까 - <오마이뉴스>   11·10·17 1513
190   ‘계란 한 판·인감도장·고등어 꼬리’ 평이한 詩語로 깊은 울림- <국민일보>   11·10·06 1683
189   진솔한 언어로 표현한 삶의 풍경 - <연합뉴스>   11·09·15 1663
188   "청춘이고 싶어? '에너지'를 가져라"<레알청춘> - <시사ON>   11·07·18 1761
1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