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보이는 창

 

공지사항

 

 

 

 

 

> 독자마당 > 자유게시판


생각과 의견, 함께하고 싶은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소설 <건너가다>의 이인휘 작가] “내 소설의 원천은 반자본주의, 노동현장에서 읽히기를”
     | 2018·04·14 23:10 | HIT : 414 | VOTE : 118 |
http://m.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45814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도서관에 계간 『삶창』을 신청해주세요!
  홈페이지를 방문하는 독자님들께 드리는 글 337
2935   [황규관의 고동소리] ‘노동자 인문학’은 왜 없는가   19·05·22 1
2934   [황규관의 고동소리] 나무와 함께 살아가야 할 이유   19·05·22 0
2933   [아침을 열며] 3ㆍ1의 길에서 노동을 묻다   19·03·11 25
2932   등뒤의 시간(박일환시집)   19·03·07 26
2931   공장의 불빛, 문장이 되다 - 이인휘 소설가   18·10·10 149
2930   가을 산사음악회   18·10·09 147
2929   충주밤 줍기 농활 & 그린비네 꾸미기 행사   18·10·09 140
2928   노동절에 문 여는 해고자‧비정규직‧투쟁사업장 ...   18·08·14 201
2927   [이성혁의 아방가르드 주점]사랑의 범람과 시간의 불꽃 - 황규...   18·03·31 393
2926   경제성장이라는 허구(황규관시인)   18·03·31 362
2925   김선수의 산이 부른다: 흐르는 물에 씻어야 한다   18·03·31 351
2924   [김수영의 시적 여정] (19) 혁명을 마지막까지 완성하자   18·03·31 324
2923   유성기업 민주노조 사수를 위한 희망의 버스 제안   14·03·04 2099
2922   노동자 시인 조영관 11주기 추도식,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려   18·04·14 392
  [소설 <건너가다>의 이인휘 작가] “내 소설의 원천...   18·04·14 414
2920   사단법인 디지털노동문화복지센터 소개   18·04·14 389
2919   삶이 보이는 창 (계간) : 114호 봄호 [2018]   18·04·14 396
2918   [시인의 마을] 봄의 깊이 / 황규관   18·04·14 360
1234567891014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비방하는 글은 별도의 공지없이 삭제합니다.
또한 게시판의 성격에 맞지 않은 글은 임의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