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보이는 창

 

 

 

 

 

 

 

> 문화사업 > 자료실




현실 이해를 위한 모색(이희영)
 11  | 2006·10·24 21:25 | HIT : 4,822 | VOTE : 504 |
현실 이해를 위한 모색: 체험, 기억, 이야기  

2006. 11. 15
이희영(성공회대학교 연구교수. 사회학)
biograf@hanmail.net


1. 문제제기: 개인의 생애와 사회

한 사회에 살고 있는 개인은 사회의 규범과 가치, 그리고 정치 경제적 조건에 적응해야 하는 수동적 주체일 뿐만이 아니라, 생애체험을 바탕으로 존재하는 사회적 조건의 변화를 추동하는 적극적인 행위주체이기도 하다. 개인의 생애 이력은 사회변화의 동인과 전개과정 그리고 개인의 행위지향의 변화를 이해할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한다. 구술사/ 생애사 연구방법론은 개인의 생애체험을 매개로 사회를 이해하고자 하는 하나의 시도이다.  

2. 생애사 연구방법론의 이론적 함의

1) 개인과 사회의 상호구성물인 생애사  
생애사는 어떤 개인이 살아오면서 하게 된 행위와 체험의 구조화된 자기상이다. 사회연구의 방법론에서 문제 삼는 생애사는 개인사의 절대시간적인 합이 아니라, 개인이 삶의 시간적 차원에서 겪게 되는 각각의 우연적인 체험과 경험에 의미부여를 하는 질서들, 혹은 사회적으로 정의되고 동시에 주체적인 의미부여로 구성된 경험조직과 행위지향의 형식들이다.  

2) 생애사의 ‘구체적 일반성’
생애사는 지나간 인생경험의 연관규칙들을 지시하며, 동시에 이전 생의 경험을 바탕으로󰡐현재 여기서󰡑경험을 하게하고, 나아가 의식, 무의식적 변형과 일반화 작업을 통해 ‘미래'의 기대지평을 형상화하는 과정을 드러낸다. 그러나 해석과 재해석을 통해 생애사가 구성되는 과정은 임의적이지 않다. 그것은 개인이 사회적 행위를 통해 관계하는 특정사회의 의미망 속에서 상호적으로 제한된다. 생애사연구가 추구하는 바는 이처럼 생애사를 통해 드러나는 특정사회의 ‘구체적 일반성’을 재구성하는 것이다.

3. 체험과 이야기: 구술텍스트의 특성

생애체험에 대한 이야기(텍스트)는 구술하는 현재의 관점에서 미래를 예견하며 과거를 기억하여 재구성한 결과물이다. 구술자는 구술 당시에 형성된 자신의 “생애사적 관점”에서 과거의 체험 중 특정 주제를 선택하여 특정한 방식으로 조직하여 이야기한다. 따라서 구술된 생애사에는 과거 사실에 대한 체험의 내용을 지시하는 것과 그것에 대한 현재의 해석이 혼재되어있다. 과거로부터 현재까지의 체험에 근거하여 형성된 구술자의 “생애사적 관점”은 구술자가 자신이 처한 삶의 조건에 대응하여 수동적, 혹은 적극적으로 행위하며 구성된 생의 전략이자 행위지향이라고 할 수 있다.
4. 체험에 관한 구술과 듣기: 서사적 면접

개인의 체험과 가치관, 그리고 인생의 전략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면접자에 의해 재단된 질문이 아니라 구술자의 자유로운 서술을 보장할 수 있는 서사적 면접이 필요하다. 구술자가 연구자의 질문에 자신을 방어해야 할 필요 없이, 자유롭게 인생의 주제들을 선택하고 배치하여 이야기하는 서사구조를 통하여 우리는, 구술자가 경험한 과거 체험의 사실성과 더불어 구술자의 생애사적 관점을 재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

 1단계: 열린 질문과 초기 이야기
 2단계: 초기 이야기에 대한 보충질문
 3단계: 초기 이야기 외의 보충질문

5. 구술텍스트의 이해를 위한 모색: 분석과 재구성

구술된 텍스트의 ‘특성’을 이해하기 위해서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차원에서 분석하고 재구성할 수 있다.

 살았던 생애사(a life as lived)는 전체 인터뷰 내용 중 구술자의 주관적인 체험과 관련이 없는 생애사적 사실들(출생연도, 고향, 형제관계, 학교입학, 직장 등)에 근거하여 재구성된다.
 이야기된 생애사(a life as told)는 초기 이야기를 분석하여 재구성되며, 이 과정에서 구술자의 생애사적 관점을 재구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 체험된 생애사(a life as experienced)는 살았던 생애사와 이야기된 생애사를 비교하며, 구술자의 전체 면접 내용에 대한 분석을 기초로 하여 재구성된다.
 재구성된 각 사례는 연구주제와 질문에 따라 최대비교와 최소비교의 관점에서 유형화될 수 있다. 이때 각 사례는 구체적인 개별사례이면서, 현실에서 다시 발견될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진 유형적 사례이기도 하다.  

6. 구술자료에 대한 이해의 함의  

생애 체험에 대한 구술자료를 매개로 사회의 다양한 모습을 이해하고자 하는 구술사/ 생애사 연구의 노력은 양화된 지표나 통계로 포착되지 않는 체험의 내용과 사회변화의 과정성(processness)에 접근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한다.  



-------------
참고문헌

이희영. 2005, 「사회학 방법론으로서의 생애사 재구성」, 《한국사회학》 39/3.

* 창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12-26 15:51)
asdasd There is a lot of dolletage on show http://www.cheapandoraoutlet.com/ with this style of dress so you don't really have much for your jewellery to compete with. You could therefore go for any style you wish. However, always bear in mind the level of detail on http://www.hotpandoras.com/ the dress. For a very simple dress with little or no embroidery, we would recommend a delicate necklace teamed with matching earrings to compliment the simplicity of the top of this dress.

11·09·09 13:30 삭제 수정

cdsfds a eyesight of perfection centered concerning the customer. this could be http://www.cheapandorasjewelry.com/ consists of a comparable benefits that their mothers have. A girlfriend is somebody who
your perception of perfection. You do this by visualizing the whole customer http://www.cheapandorasonlinesale.com/ would consider him to some increased topic of feelings and happiness-more compared to

11·09·09 13:45 삭제 수정

yoyo11 The crazes come and go, it's their nature.http://www.baratomonclers.com/ , But some things do last forever and never go out of style.http://www.baratouggventa.com/ , Things like leg warmers and acid-washed jeans will survive long after we all left, but there are things that are more sustainable.http://www.linksofshop.com/ , Although there are ridiculous fashions and trends that continue to embarrass people long after their senior prom, there are certain things that have worked for your parents as well as they do for you and as they do for your children.http://www.clothesmonclers.com/ , One thing that never seems to fade out of popularity is blue jeans. Designers and manufacturers have tried their best to ruin America's love affair with blue jeans. They have tried to cut them, shrink them, dye them funny colors and shades of blue, but no matter how hard they try in the name of fashion, the traditional blue jean lives on. And no matter which direction the wind is blowing and what else is going on in the fashion world, you can slip on a pair of blue jeans and fit in no matter where you go.

Just stay away from any supplement that they try to put on them or integrate. Blue jeans do not need glitz and dazzle. They do not need to have special finishes and washes and for the love of all that is good, they need not be made into shorts. Another must that everyone has probably already a million hanging in the closet or folded in the drawer are t-shirts. T-shirts are a must have for casual wardrobe person. What better than to return home on Friday evening or all night for that matter and to take off your work shirt and pull on your favorite t-shirt? There is probably no better feeling in the world, especially if it's Friday night and you know you have two days before worrying about the office again. This is probably one reason that the tshirts are so popular because they are comfortable, releasing the exact opposite of what it feels like to be at work. The only thing better than pulling on that t-shirt, is pairing it with a broken in pair of blue jeans and some awesome sneakers. That way you will be wearing the official uniform of the weekend and having fun. What could be better than that? Regardless of the fashion, you can't go wrong with either jeans or t-shirts.

11·11·15 12:10 삭제 수정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347   2009 문학교실 참가신청서   08·09·24 17268
346   웹자보소스 2   08·09·19 98339
345   웹자보 소스   08·09·19 19233
344   2008 삶의창을여는 문학교실 개요   08·09·19 3273
343   유재순 선생강의안  사실의 힘 07·10·15 3403
342   구로공단 현장학습 구자현지부장 녹취  야키다 06·12·21 3239
341   숙제 1   06·12·20 3955
340   1천여 일본 프리랜서 저널리스트들의 활약상 1  사실의 힘 06·11·18 2703
339   인터뷰, 그것은 '영적인 작업'(김순천)  12 06·10·26 2850
  현실 이해를 위한 모색(이희영) 3  11 06·10·24 4822
337   르포문학이란 무엇인가?(박영희) 1  11 06·10·24 3144
336   진보의 시각으로 본 한국사회(홍세화) 1  11 06·10·24 2668
335   교과서에 업는 문학수업- 박영희 시인 1  사실의 힘 06·10·13 2431
334   '주거권'의 사회적 의미_유영우(주거권실현을위한국민연합 사무총장) 1  반다 06·02·24 2605
333   포이동 원고 사진 관련 3  비카쉬 06·02·16 3026
332   포이동 원고(반다)-수정 3  반다 06·02·16 3676
331   포이동 공동 취재 서문(비카쉬)  비카쉬 06·02·16 2948
330   포이동 공동취재 원고(최종) 3  비카쉬 06·02·16 5143
329   3월 사람,사람들 원고입니다.  비카쉬 06·02·15 1920
328   2차 수정본 1  고은경 06·02·12 2487
123456789101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